FC서울 등에서 읽는 인기 순위 1위는 박주영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서울의 공격수 박주영이 소속팀 선수 중 유니폼 마킹 순위 1위에 올랐습니다.

서울은 13일 “올해 상반기 중 유니폼 뒷면에 선수의 이름을 새겨넣는 마킹 빈도를 집계한 결과 박주영이 가장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2위는 외국인 골잡이 데얀이었는데, 박주영과 데얀의 유니폼 마킹 비율은 전체의 절반을 넘는 57%를 차지했습니다.

오스마르와 주세종, 윤일록이 두 선수의 뒤를 이었습니다.

서울 관계자는 “유니폼 마킹 때 자신이 좋아하는 선수의 이름을 새겨넣는 게 일반적이지만 요즘에는 새롭게 떠오르는 선수들을 과감하게 선택하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 수비라인의 새로운 축으로 떠오른 황현수와 최근 막을 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 멤버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임민혁도 유니폼 마킹이 점점 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