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타자 유혹하는 US오픈 개최 코스…페어웨이 넓어

올해 US오픈 골프대회를 앞두고 개최 코스 에린 힐스 골프장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에린 힐스 골프장은 생긴 지 11년밖에 안 됐습니다. 프로 대회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선수는 물론 골수 골프팬들에게도 생소합니다.

올해 117회째를 맞은 US오픈은 개최지 선정에서 여간 까다롭지 않습니다. 대개 검증된 명문 코스를 선호합니다. 100년 넘은 골프장이 적지 않은 미국에서 신생 골프장이 US오픈 개최지로 낙점받는 건 쉽지 않습니다.

US오픈은 그래서 단골 개최 코스가 따로 있다. 다 오래된 골프장입니다.

지난해 US오픈 개최지 오크몬트 골프장은 9차례나 US오픈을 유치했습니다. 1927년 대회부터 작년 대회까지 치렀으니 90년 동안 US오픈 개최지로 행세했습니다. 오크몬트 골프장은 1903년 문을 열었지만 미국 100대 골프 코스 선정 때마다 5위 안에 꼽힙니다.

작년 PGA챔피언십이 열린 발투스롤 골프장에서는 US오픈을 7차례 개최했습니다. 발투스롤 골프장은 1895년에 문을 열었습니다.

6차례 US오픈을 치른 오클랜드 힐스 골프장과 5차례 US오픈이 열린 윙드풋, 페블비치, 올림픽, 메리언 골프장 등은 모두 100년 안팎의 오랜 역사를 자랑합니다.

2015년까지만 해도 1962년 창설된 헤이즐틴 골프장이 US오픈 개최지 가운데 가장 젊은 코스였습니다.

하지만 2015년 US오픈 개최지로 챔버스베이 골프장이 선정되면서 변화의 신호탄이 올랐습니다.

챔버스베이 골프장은 2007년 문을 열어 US오픈 개최 당시 10년도 안 된 짧은 역사로 호사가들의 입방아에 올랐습니다.

올해 개최지 에린 힐스 골프장과 챔버스베이 골프장은 짧은 역사만큼 유사점이 많습니다.

둘은 미국의 전통적인 골프장보다는 영국 스코틀랜드 링크스코스와 더 닮았습니다.

챔버스베이 골프장은 그나마 해안에 있지만, 에린 힐스는 내륙입니다. 바다나 다름없이 광활한 미시간 호(湖)가 멀지 않지만 내륙은 내륙입니다.

골프장 풍광은 스코틀랜드 링크스와 거의 같습니다. 코스에 나무가 없습니다. 페어웨이를 벗어나면 무성한 페스큐 러프가 무성합니다. 페어웨이는 링크스처럼 단단해서 볼이 하염없이 구릅니다.

스티브 스트리커(미국)는 “브리티시오픈에 나온 느낌”이라고 말했다. 2015년 US오픈 때 챔버스베이에서도 이런 말이 많이 나왔습니다.

다만 포대 그린이 많다는 건 스코틀랜드 링크스와 많이 다릅니다. 스코틀랜드 링크스에서는 굴려서 그린을 공략하는 어프로치가 가능하지만, 이곳에서는 쉽지 않습니다.

연습 라운드를 통해 에린 힐스 골프장을 처음 만난 선수들은 어마어마한 전장에 혀를 내둘렀습니다.

에린 힐스 골프장은 이번 대회에서 7천741야드로 세팅했습니다.

파5홀 4개는 모두 600야드가 넘습니다. 18번홀(파5)은 675야드까지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17번홀(파4)은 518야드에 이릅니다. 그나마 파3홀은 긴 편이 아닙니다. 236야드의 6번홀(파3)을 빼면 200야드 이하입니다.

또 하나 선수들을 놀라게 한 건 넓은 페어웨입니다. US오픈을 치르는 코스 가운데 이렇게 넓은 페어웨이는 처음 봤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습니다. 어떤 곳은 티샷이 떨어지는 지점 페어웨이 폭이 50야드나 됩니다. 20야드에 불과하던 US오픈의 전통과 다릅니다.

긴 전장과 넓은 페어웨이 때문에 장타자가 유리할 것이라는 예상입니다.

US오픈에 22년 연속 출전한 짐 퓨릭(미국)은 “장타자가 우승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2003년 US오픈 정상에 올랐던 퓨릭은 “페어웨이를 지키고 볼을 반드시 떨궈야 하는 지점에 떨구는 게 US오픈에서 경기하는 방식”이라면서 “좋고 나쁘고의 문제가 아니라 종전과 다르다는 얘기”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렇지만 비교적 넓은 페어웨이라도 무성한 페스큐 러프가 둘러싸고 있어 장타자라도 마음 놓고 드라이버를 휘두르지는 못할 것이라는 전망을 하는 선수도 적지 않았습니다.

브랜트 스네데커(미국)는 “페어웨이가 넒다는 게 US오픈 개최 코스치고 넓다는 말일 뿐”이라면서 “러프에 빠지면 아마 생각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페어웨이 안착이 작년보다는 덜 중요하겠지만, 미스샷에 주어지는 대가는 아주 가혹하리라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예 불을 꺼내지도 못하는 질기고 두꺼운 러프는 분명히 선수들에게는 공포의 대상이 아닐 수 없습니다. 페스큐 러프는 촘촘하고 질겨서 볼을 찾아내기도 힘들고 찾아내도 클럽으로 맞추기가 어렵습니다.

선수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장타를 감행할지, 짧은 비거리로 안전하게 공략할지 그때그때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뜻입니다.

작년 디오픈 우승자 헨릭 스텐손(스웨덴)은 “US오픈은 디오픈을 비롯해 어떤 대회보다 코스가 어렵다. 선수들을 한계 이상으로 몰아댄다. 그러나 마지막 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려면 참고 견뎌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