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아파트서 70대 노모·40대 아들 숨진채 발견

조회수8.48K의견0

14일 오후 4시쯤 경남 김해시내 한 아파트에서 K씨와 K씨의 아들이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습니다.

두 사람이 숨진 것 같다는 K 씨 지인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습니다.

연탄불을 피운 흔적이 있는 안방에서 두 사람이 숨진 채 누워 있었습니다.

주변에는 자필로 쓴 유서 형태의 편지가 놓여 있었습니다.

보건소 직원 등이 잘 보살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는 내용과 시신을 잘 처리해 달라는 내용이 편지에 적혀 있었습니다.

경찰은 일단 아파트에 함께 살던 두 사람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모자가 주식투자를 하다 실패했고 보이스피싱 피해까지 당했다는 말이 있어 사실관계를 확인중이다”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