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중 향해 가운뎃손가락 푸이그, 1경기 출전 정지 징계

관중을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날린 류현진(30)의 동료 야시엘 푸이그(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미국프로야구(MLB) 사무국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15일(한국시간) MLB닷컴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MLB 사무국은 외설적인 제스처를 보인 푸이그에게 1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 징계를 함께 내렸습니다.

푸이그는 전날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2회 선제 2점 홈런을 쳤습니다.

홈에 들어와 홈런 세리머니를 펼치고 동료들의 축하를 받은 푸이그는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기 전 관중석의 팬들에게 양손 가운뎃손가락을 세웠습니다.

미국 언론은 푸이그의 부적절한 돌발 행동을 놓치지 않았습니다.

푸이그는 경기 후 “홈런 전후 원정 팬들의 야유를 받았다”면서 “그들의 수준에 맞게 행동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푸이그는 MLB 사무국의 징계에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이의 검토를 거쳐 징계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푸이그는 경기에 정상 출전합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