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야구장서 치어리더 추행 40대 회사원 입건

야구장에서 치어리더를 추행한 혐의로 40대 회사원이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회사원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오후 8시 10분쯤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소속 치어리더 B 씨의 엉덩이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5회말 경기가 끝난 클리닝 타임에 옷을 갈아입으려고 대기실로 가던 B씨를 추행했습니다.

A 씨는 곧바로 근처에 있던 야구장 보안요원에게 검거돼 경찰에 넘겨졌습니다.

그는 경찰에서 “지나가는 B 씨와 하이파이브를 하려고 손을 들었는데 그냥 지나가 버려 홧김에 그랬다”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