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멧 쓰고 망치로 유리 와장창…정육점 금고 턴 10대

부산 영도경찰서는 16일 심야에 영업이 끝난 정육점에 침입해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L군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L군 등은 지난 1일 오전 2시 10분쯤 부산 영도구의 한 정육점 전면 유리창을 망치로 부수고 침입해 금고 안에 있던 12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폐쇄회로(CC)TV에 얼굴이 노출되지 않으려고 헬멧과 마스크를 쓴 채 범행을 저지르고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CCTV를 분석, 도주장면을 확보하고 또래 청소년들을 상대로 탐문 조사를 벌여 이들을 붙잡았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