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지 순간 가발 벗겨진 멀리뛰기 선수…기록 줄고 체면마저

멀리뛰기에서 “가발”은 신체의 일부입니다.

나이지리아 여자 멀리뛰기 블레싱 오카그바레(29)는 착지 순간 가발이 벗겨져 기록마저 단축되는 민망한 경험을 했습니다.

오카그바레는 16일(한국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다이아몬드리그 여자 멀리뛰기 결승 1차 시기에 6m40 지점까지 몸을 날렸습니다.

하지만 착지하는 순간, 머리가 뒤로 젖혀지며 가발이 뚝 떨어졌습니다.

심판진은 웃음을 참지 못했지만, “기록 측정”은 제대로 했습니다. 오카그바레의 엉덩이가 닿은 지점이 아닌 가발이 떨어진 곳을 “1차 시기 기록”으로 인정했습니다.

멀리뛰기 선수 대부분이 경기 당일 장신구를 최소화합니다. 기록에 방해될 것을 우려해서입니다. 혹시라도 장신구가 떨어지는 불상사도 방지합니다.

하지만 이날 오카그바레는 가발을 쓰고 경기에 나섰다가 모래 위에 가발이 떨어지는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이후에도 오카그바레는 가발을 더 단단히 고정하고 경기를 치렀습니다. 하지만 1차 시기에서의 해프닝 때문인지 평소보다 저조한 6m48로 7위에 그쳤습니다. 오카그바레의 개인 최고 기록은 7m입니다.

오카그바레는 나이지리아를 대표하는 육상선수입니다.

멀리뛰기와 세단뛰기 등 도약 종목은 물론 100m, 200m 단거리에서도 나이지리아 최정상급 기량을 과시합니다.

멀리뛰기에서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동메달, 2014년 모스크바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모스크바 대회에서 200m 3위, 100m 6위에 올라 “만능선수”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