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강 야외수영장·물놀이장 23일 개장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오는 23일부터 8월 27일까지 한강 야외수영장 6곳과 물놀이장 2곳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대상 시설은 뚝섬·여의도·광나루·망원·잠원·잠실 야외수영장과 난지·양화 물놀이장입니다.

야외수영장은 수영복을 입고 수영모를 써야 입장할 수 있습니다. 야외 물놀이장은 수심 1m 이하로 만들어져 수영복을 입지 않아도 들어가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시는 광나루 야외수영장은 천호역 1번 출구, 잠실 야외수영장은 잠실역 5번 출구에서 각각 셔틀버스를 운영해 시민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합니다.

잠원·광나루 야외수영장은 바닥을 기존 페인트칠에서 수영장용 타일로 바꿔 보다 깔끔한 느낌이 들도록 했습니다.

여의도 야외수영장에서는 여름철 물놀이 사고 예방을 위해 이용객을 대상으로 “생존 수영 체험·안전교육”도 합니다.

이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휴일 없이 운영됩니다.

야외수영장은 성인 5천원·청소년 4천원·어린이 3천원이고, 6세 미만은 무료입니다. 물놀이장은 성인 3천원·청소년 2천원·어린이 1천원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