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신질환 40대 경찰 테이저건 맞고 숨져

{앵커:전기충격기라고도 합니다.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은 40대 남성이 숨졌습니다.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난동을 부리던 것을 제압하는 과정이었는데요,

경찰의 테이저건에 맞은 사람이
사망에 이른 것은 처음 있는
일입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젯밤(15) 경남 함양군의 한 병원입니다.

경찰이 쏜 테이저건에 맞고
이상증세를 보여 실려온 남성이
심정지로 숨졌습니다.

조현병 치료를 받아오던 44살 이모 씨는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낫과 삽을 들고 집 안에서 난동을
부렸습니다.

감당이 안되자 부모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과 이 씨의 대치는
한 시간 넘게 이어졌습니다.

이 씨는 헛간에서 뛰쳐나오다
경찰이 쏜 테이저건에 맞고
그자리에서 쓰러졌습니다."

경찰은 약 3미터 거리에서 발사된
테이저건에서 나온 두 개의 침이
오른쪽 배와 팔에 맞았다고 밝혔습니다.

{김종호/함양경찰서 생활안전교통과장/"자기, 타인의 생명, 신체 방어에 적합하여 저희 경찰에서는 부득이하게 테이저건을 사용하여 제압하게 되었습니다."}

테이저건에는 순간적으로 5만 볼트
전압의 전기가 흐르는데
테이저건을 맞은 뒤 숨진 것은 첫
사례입니다.

{오동욱/경남경찰청 강력계장/"테이저건에 맞아서 사망을 한 것인지 그렇지 않고 다른 원인에 의해서 사망을 했는지는 저희들이 좀 더 부검이라든가 이런 결과를 통해서 확인을 해야하는 사항입니다."}

유족이 과잉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정확한
진압과정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