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평생모은 재산, 부산대에 남기고 떠난 80대 할머니

부산대는 어제(16)
지난달 경남 창원에서 노환으로 숨진 87살 A할머니가 형편이 어려운 학생을 위해 써달라며 생전에 모은 1억원을 기탁했다고 밝혔습니다.

생전에 어려운 학생들을 돕고 싶다는 말을 자주 했다는 할머니의 뜻에 따라 함께 지내던 친적이 대신 기부를 했으며, 부산대는 기부금 전액을 장학기금으로 조성해 어려운 학생을 위해 지원키로 했습니다.

현승훈  
  • 현승훈  
  • annhyu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