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올해 첫 폭염경보

경남지역에 올해 들어 처음으로
폭염경보가 내렸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오전 11시부터
합천,창녕,밀양등 3개 지역에 폭염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진주,양산,거창,함양,산청,함안등
6개 지역은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폭염경보는 일 최고기온이 35도,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령합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대체로 맑은 날씨에 일사가 더해지면서 폭염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의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