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가게 운영 노인 목걸이 빼앗은 10대 3명 구속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혼자 가게를 운영하는 70대 노인을 폭행하고 목걸이를 빼앗은 혐의(강도상해)로 10대 3명을 구속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A 군 등은 지난 17일 오후 1시 15분쯤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B 씨가 운영하는 가게에 들어가 B 씨로부터 140만원 상당의 18K 목걸이를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이들은 목걸이를 빼앗는 과정에서 한 명은 B 씨가 움직이지 못하도록 팔을 붙잡고 다른 한 명은 맥주병으로 B 씨의 머리를 때렸고, 나머지 한 명은 가게 입구에서 망을 봤습니다.

경찰은 B 씨가 머리를 다쳐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고 말했습니다.

A 군 등은 창원의 한 청소년쉼터에서 만난 친구 사이라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군 등은 “할머니 혼자서 가게를 보는 것을 알고 찾았다”며 “목걸이 판 돈은 인터넷 불법 스포츠토토를 했다”고 진술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