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의 반박 인판티노 회장 조사 내용 찾지 못했다

“음해성 보도에 대응하지 않을 것”

국제축구연맹(FIFA)이 잔니 인판티노 회장의 부패 의혹 제기에 반박했습니다.

FIFA는 21일(한국시간) 대변인 성명을 통해 “클라우디아 로하스 현 윤리위원장은 이전 윤리위원회가 주도했던 모든 조사 내용을 인수했다. 확인결과, 인판타노 회장에 관한 조사 내용은 없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FIFA는 독립기구인 윤리위원회의 활동을 방해할 수 없으며 추측할 수도 없다”라며 “FIFA는 향후 증거가 없는 음해성 보도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AFP통신은 지난 20일 익명의 취재원을 인용해 지난달 해임한 코르넬 보르벨리 전 윤리위원회 공동위원장이 당시 인판티노 회장을 조사 중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르벨리 전 위원장은 인판티노 회장이 아프리카축구연맹(CAF) 회장 선거에 개입했는지를 놓고 조사를 벌이고 있었는데, 아무런 언질도 없이 FIFA 총회 직전 해임 통보를 했다는 것 입니다.

보르벨리 전 위원장은 함께 해고당한 에커트 전 위원장과 지난달 바레인 마나마에서 열린 FIFA 총회에서 따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가 해고당한 까닭은 부패 행위에 맞서 싸웠기 때문”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다만 두 전직 공동위원장은 부패행위로 FIFA 수장에서 물러난 제프 블라터 전 회장의 측근이라는 점에서 또 다른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