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면세점 10월 오픈 앞두고 경력직 채용

부산지역 상공인들이 출자해 설립한 중소·중견기업 면세점인 부산면세점이 개장을 앞두고 경력직 채용을 시작했습니다.

부산면세점은 21일 오후 부산 고용노동청에서 경력직 채용을 위한 최종 면접심사를 진행했습니다.

인사, 노무, 회계, 마케팅, 판매 등 분야에 걸쳐 30여명을 선발할 예정입니다.

이 인력은 올해 10월로 예정된 부산 중구 용두산공원 시내면세점 오픈을 준비합니다.

부산면세점은 이달 27일에도 10명을 추가로 채용하는 등 최대 200명까지 인력을 늘릴 방침입니다.

부산면세점은 지난달 부산항여객터미널 면세점 새 운영사 1순위 후보로 선정되기도 했다. 2015년 8월 터미널 개장 때부터 현대페인트가 운영해 온 여객터미널 면세점은 운영사 파산으로 올해 4월 17일부터 영업이 중단됐습니다.

관세청의 허가가 나면 내달 중 새로 문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부산면세점은 보고 있습니다.

이번에 고용하는 인력은 용두산 시내면세점과 여객터미널 면세점 운영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부산면세점은 2019년 2월 만기를 맞는 김해공항 내 중소·중견 면세점 특허권 획득도 시도할 계획입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