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김영춘 장관, 지역 챙기기 시동

{앵커: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부산을
찾았습니다.

김 장관은 해수부의 기능을
강화하고 부산이 해양산업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순직선원위령탑 참배로 첫 부산 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김 장관은 해양수산 강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선원들의 헌신과 희생이었다고
강조하며 선원 복지 향상을 위한
제도적 지원 의지를 밝혔습니다.

이어 자갈치 시장에 들러
상인들을 격려하고 수산물
소비 촉진과 안전한 수산물
공급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자갈치시장 상인: 국산 생선 많이 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장관님./ 김영춘 장관: 네, 알겠습니다. 노력하겠습니다.}

기자간담회에서는
가칭 '글로벌 해양진흥공사'와
해양수산 신규 국가기관을 설립해
부산이 해양산업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해운, 항만, 조선 등 바다와 관련된 다양한 산업 진흥을 하는 공사를 만들겠다. 그리고 그 공사를 부산에 본부를 두고,,"}

한일 어업협정 해결과
어장 생태계 정밀 조사를 통해
바닷모래 채취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서두르겠다고도 밝혔습니다.

또, 해양관광의 거점으로
변모중인 북항재개발의 추진
현황을 점검했습니다.

"김 장관은 북항 재개발이
차질없이 진행 될 수 있도록
정부와 관계기관이 힘을 모으자고
당부한 뒤 부산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