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도시철도, 사물인터넷 적용 비상 대피시스템 구축

{앵커:
부산교통공사가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한
비상 대피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긴급 재난상황에서 대피경로를
자동 안내하는 이 시스템은
산업전반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황 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부산 도시철도 화재현장입니다.

어두워진 전동차에서
승객들은 당황합니다.

이같은 긴급재난시 가장 필요한게
신속정확한 대피시스템인데,
부산교통공사가 사물인터넷을 적용한
비상 대피시스템을 도시철도 2호선
2개 역사에 도입했습니다.

열온도 감지센서가 입체적으로
정보를 수집해 실시간 대피경로를
자동 안내합니다.

{박기범/부산 화명동/"사람이 와서 직접 수신호로 유도하는 것보다는 (스마트 에이전트 안내)만 보고 따라가면 편리하고 빨리 대피할 수 있지 않을까.."}

"역사나 전동차 안에 있는 이같은
스마트 에이전트가 음성과 조명,
화살표로 대피경로를 간단명료하게
표시합니다."

전원이 차단되더라도 충전식 건전지가 작동돼 1시간 이상 대피안내가
가능합니다.

또 재난상황 정보가 소방본부로
바로 전달됩니다.

{이진한/부산교통공사 기술연구원/"재난상황 발생시 최대 인원을 최소의 시간과 최적의 경로로 안내할 수 있는 대피안내시스템을 이번에 구축했습니다."}

이 시스템은 대형선박이나 건물,
발전소에도 적용될 수 있습니다.

부산교통공사는 서면역을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
도시철도역으로 정하고 스마트폰 앱 구축 등 관련기술개발도 함께
추진하고 있습니다.

KNN 황 범 입니다.

황범 PD
  • 황범 PD
  • yellowtige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