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구의회 백지화 촉구 서생주민 예정대로

부산지역 기초구의회에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를 촉구했지만 원전 인근 주민들은 부산시청으로 몰려가 예정대로 건설하라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해운대구의회는 27일 오전 부산 기장군 장안읍 고리원자력발전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를 촉구했습니다.

해운대구의회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고리1호기 영구정지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발언한 탈핵 국가 이행 선언을 환영한다”며 “핵발전소가 더 이상 늘어나서는 안 된다는 대원칙에 따라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을 선언하고 사회적 합의 기구를 구성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정성철 해운대구의회 의장과 서창우·최영곤·유점자 의원 등 8명이 성명 발표에 참석했습니다.

연제구의회는 27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입니다.

노정현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결의안에 의원 전원이 공동발의에 참여한 바 있어 본회의에서 만장일치 통과가 유력합니다.

연제구의회는 “고리1호기 영구정지는 탈핵 국가로 가는 대전환의 징표이자 새로운 에너지정책 수립의 출발점으로 인식되고 있다”며 “탈핵 사회로의 진입을 위한 최우선 과제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백지화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주민협의회 소속 주민 100여 명은 이날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 반대 집회를 열었습니다.

주민들은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중단되면 거액의 매몰 비용이 발생하고 피해보상 취소와 고용 감소 등으로 주민이 피해를 보게 된다”며 “탈원전과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를 주장한 서병수 시장을 규탄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