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의회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설립 촉구 결의

조회수695의견0

울산시 울주군의회는 27일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설립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군 의회는 결의문에서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해체 기술력 확보를 위해 동남권에 관련 연구소를 설립,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울주군이 조성 중인 에너지융합산업단지에 이 연구소를 유치할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원전해체기술 연구소가 에너지 융합 IT 혁신센터, 원전 기자재 인증센터, 멀티콤플렉스센터 등을 포함하는 에너지융합산업단지에 들어서면 많은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군 의회는 또 “울산에는 원전해체 기술 관련 기업이 1천 개 이상 있고, 울산과학기술원과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등에 우수한 인력과 연구기반이 있다”며 “입지 여건과 타 원전 인근 지역 보상 형평성 등을 고려할 때 울주군에 설립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결의안은 박기선 의원이 발의했으며, 의회는 이를 청와대와 국회, 산업통상자원부, 미래창조과학부 등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