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조선해양의 날 기념식 미래 스마트십 세미나 열려

조회수1.14K의견0

울산시는 28일 동구 현대호텔에서 김기현 시장과 조선해양 관련 기업인 등 150여 명이 참석해 제11회 울산 조선해양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습니다.

기념식은 조선해양산업 비전 영상 상영, 유공자 표창, 조선해양 기자재 부품 전시, 조선해양산업 사진전 등으로 진행됐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종철 국일인토트 대표이사 등 유공자 4명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백인기 동양산전 대표이사 등 12명은 울산시장 표창을 각각 받았습니다.

기념식에 앞서 “미래형 스마트십 추진방안 세미나”가 같은 장소에서 열렸습니다.

서용석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조선해양 PD가 “미래 스마트십 개발”, 이정렬 한국선급 ICT 센터장이 “4차산업 혁명시대의 선박설계와 운용 및 관리방안”, 심우승 현대중공업 상무가 “미래 선박기술의 추진방향”을 각각 발표했습니다.

조선해양의 날은 1974년 6월 28일 현대조선소 준공일 및 그리스 리바노스(Livanos)사의 26만 DWT(재화중량톤수)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Atlantic Baron호·Baroness호)을 성공적으로 건조한 것을 기념해 제정됐습니다.

울산시는 2006년부터 우리나라 근대화의 주역인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3대 주력산업에 의미를 부여하고 기업체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업종별 주력산업의 날을 제정해 기념하고 있습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