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으로 가요…부산 7개 해수욕장 내달 1일 전면개장

7월 1일 부산 7개 해수욕장이 전면 개장합니다.

지난 1일 해운대·송정·송도해수욕장이 조기 개장한 데 이어 본격적인 여름을 맞아 광안리·다대포·일광·임랑해수욕장도 추가로 문을 엽니다.

올해 부산지역 7개 해수욕장은 각기 다른 매력으로 피서객을 유혹합니다.

전국 최대 피서지인 해운대해수욕장은 조기 개장 기간 임해봉사실 앞 200m 구간에서만 물놀이가 가능했지만 7월 1일 이후에는 백사장 전 구간으로 개방됩니다.

특히 7월 25일부터 12일 동안 매일 오후 9시까지 야간 해수욕을 즐길 수 있습니다.

해운대해수욕장 끝자락인 미포에서 팔레드시즈까지 300m 구간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제트스키, 바나나보트 등 해양레포츠를 유료로 즐길 수 있습니다.

개장에 앞서 전남 순천만 갈대로 만든 파라솔 60개를 설치한 광안리해수욕장은 트램펄린, 울트라 시소, 문어발, 철골 슬라이드 등 대형 수상 놀이기구가 확대 설치돼 즐길 거리를 늘렸습니다.

보드 위에 서서 노를 저으며 즐기는 해양레저스포츠인 스탠드업 패들보드(SUP) 체험교실이 매주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마련됩니다.

광안리해수욕장 인근의 수변어린이공원에는 300여명 규모의 어린이 전용 무료 워터파크가 들어섭니다.

송정해수욕장에는 혼자 여행을 다니는 “혼족”을 위한 캡슐형 휴식공간(15개)이 오는 9월 새로 생깁니다.

와이파이와 냉난방이 되는 6.6㎡ 크기의 캡슐형 휴식공간에서 바다를 보고 파도 소리를 들으며 휴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송정해수욕장은 파도가 높아 국내 서핑족의 성지가 된 지 오래입니다.

우리나라 공설해수욕장 1호인 송도해수욕장에는 지난 21일부터 송도해상케이블카가 29년 만에 복원돼 바다 위 1.62㎞ 구간을 왕복하고 있습니다.

송도해수욕장 매립지 공원에는 여름 성수기부터 19면의 텐트 사이트와 18면 규모의 카라반 숙박 시설로 구성된 “오토 캠핑장”이 운영될 예정이라 관심을 끕니다.

다대포해수욕장은 부산도시철도 1호선 연장 다대 구간(신평역∼다대포해수욕장역)이 개통해 피서객이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12월 말 개통된 복선전철 동해선 일광역과 인접한 기장군 일광해수욕장도 올여름 새롭게 주목받는 피서지입니다.

기장군 임랑해수욕장은 해변을 따라 아름다운 해안 풍경을 즐길 수 있어 조용한 피서지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올해는 때 이른 폭염으로 지난 1일 이후 해운대·송도·송정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이상 증가하는 등 최다 피서인파 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큽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