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준 부산교육감 비정규직 문제 공동교섭이 적절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은 28일 학교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와 관련해 “교육부 차원의 공동교섭이 적절한 해결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교육감은 이날 취임 3주년 기자회견에서 “비정규직 문제는 현실 법규의 제약, 지역교육청 예산의 한계로 어려움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비정규직은 직종, 지역마다 사정이 달라 개별 교육청 차원에서 타결하기는 쉽지 않다”며 “구체적인 정부의 해결 방안이 나오면 그 절차에 따라 풀어나갈 생각이지만 큰 틀에서는 교육부가 주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교육감은 특목·자사고 폐지 여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서는 “새 정부가 법령을 개정하고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하면 그에 따르겠다”면서도 지정 재심사 때까지는 그대로 유지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부산 국제고 1곳과 외고 3곳은 2016년, 자사고 1곳은 2015년 재지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지정 기간이 5년임을 감안하면 국제고와 외고는 2021년, 자사고는 2020년부터 일반고 전환 여부가 판가름날 전망입니다.

그는 의욕적으로 추진한 초등학교 객관식 폐지와 관련한 예산 4억 4천만원이 최근 부산시의회 예산 심의에서 전액 삭감된 것에 대해 “추진 여건이 좀 어려워졌지만 정책을 포기한 것은 아니다”며 “내년 전면 시행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 3년간의 교육행정에 대해 “합리적이고 점진적으로 추진하다 보니 다소 개혁 강도가 약하다는 의견도 있으나 조직과 구성원이 감내할 수 있는 범위에서 변화와 개혁을 꾀했다”며 “분명한 것은 학교가 서서히 변화하고 발전하고 있다는 사실이다”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그는 남은 임기 1년에 대해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새 정부의 바뀐 교육정책에 따라 “생각하는 힘”을 키우는 교육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