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동구청장,일본영사 면담 거부

박삼석 부산 동구청장이
주부산 일본영사관에 새로 부임한
미치가미 히사시 영사와의
면담을 거부했습니다.

부산 동구청은
최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가 위안부는 매춘부,
소녀상은 증오의 상징이라고 말하는 등 일본 정부 관계자들의 그릇된
역사관이 확인했다며 새로 부임한
영사와도 만나서 할 이야기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