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도로 건너던 60대 여성, 버스에 치여 숨져

28일 오후 8시 25분쯤 부산 기장군 장안읍에 있는 한 주유소 앞 도로를 건너던 A씨가 울산에서 기장 방면으로 달리던 통근버스에 치여 숨졌습니다.

버스 운전사 B씨는 경찰에서 “운전 중 갑자기 사람이 나타나 미처 피할 겨를이 없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으로 A씨를 입건해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버스에 블랙박스가 없고 사고 난 곳이 인적이 드문 곳이어서 목격자가 있는지도 뚜렷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경찰은 전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