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곳에 써달라 어머니가 남긴 기초연금으로 쌀 기부

조회수710의견0

돌아가신 어머니의 통장 잔액으로 쌀을 기부한 남성의 사연이 알려져 훈훈함을 전하고 있습니다.

29일 울산시 북구에 따르면 지난 22일 농소2동 주민센터로 중년의 한 남성이 쌀을 들고 찾아왔습니다.

이 남성은 “얼마 전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집에 있던 통장을 정리하게 됐다”면서 “어머니가 기초연금 받으신 걸 아껴 쓰셨는지 돈이 조금 남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적은 돈이지만 좋은 일에 쓰면 하늘에 계신 어머니가 기뻐하실 것 같아 쌀을 샀다”면서 30만원 상당의 쌀 10㎏ 15포를 전달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이름과 주거지 등을 밝히지 않고 “좋은 곳에 써 달라”고 말한 뒤 돌아갔습니다.

농소2동 측은 “기부자와 기부자 어머니의 뜻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쌀을 마을 경로당에 지원했습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