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부선 계류시설 진해 이전계획 원점 재검토

부산항만공사가 부산 봉래동에 정박한 예부선들을 진해 영길만으로 이전하려던 계획이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김성찬 국회의원과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어제(28) 국회의원 회관에서 만나 이같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항만공사는 부산항 내 다른 대체 부지 물색에 들어갔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