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해수욕장 성범죄 ‘꼼짝마’, 몰카탐지기 첫 도입

{앵커:해마다 여름철 해수욕장에서는
몰래카메라를 이용한 범죄가
기승인데요,

올해는 조금 줄어들까요?

경찰이 처음으로 몰래카메라를
탐지 할 수있는 장비를 도입합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노출이 많은 여름철 해수욕장에는
불청객도 많습니다.

특수제작한 옷에 몰카를 넣고
몰래 촬영을 하다 적발되는가 하면

수영복 차림의 여성들을 촬영한
외국인이 경찰에 붙잡히기도 합니다.

이처럼 여름철이면 비키니 차림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몰카 촬영
범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몰카 범죄는 지난 2014년 817건, 2015년 9백52건 지난해는 980건으로 매년 늘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자 경찰은
올해 처음으로 몰카 탐지 장비를
도입하고 성범죄 전담팀까지
꾸렸습니다.

전파와 렌즈탐지기로 구성된
몰카 전문탐지 장비는 은밀하게
숨긴 몰카를 적발하는데 활용됩니다.

경찰은 해운대와 광안리 해수욕장 등
피서객이 많이 몰리는 곳에서
우선 집중단속에 나섭니다.

{박근칠/부산 해운대 여름경찰서장/”비상벨 57개를 신설하고 전국 최초로 몰래카메라 탐지기를 활용해서 탈의실, 화장실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겠습니다.”}

“또 경찰은 성범죄자를 신고해
붙잡았을 경우 포상금을 최대 10만원까지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갈수록 교묘해지는 해수욕장
몰카 범죄에 경찰도 최첨단 장비로
대응에 나섰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