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골프연습장 납치살해’ 모습 바꿔가며 도주

{앵커:경남 창원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40대 여성을 납치 살해한 혐의로
공개수배된 피의자 2명의
최근 모습이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미용실을 찾아 머리를 자르고 변장 하는 등 치밀한 도주행각을 벌이고 있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6일 전남 순천의 한 미용실입니다.

남녀가 CCTV 화면에 잡힙니다.

공개수배된 31살 심천우 씨와
36살 강정임 씨입니다.

지난 24일 경남 창원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40대 여성을 납치한 뒤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모습을 바꾸기 위해 미용실을 찾은 것입니다.

이들은 순천의 다른 상가에서도 포착됐습니다.

심천우는 머리를 짧게 자르고 왼쪽 귀
윗머리에 스크래치 두 줄을 냈습니다.

강정임도 단발로 잘라 광주에서 돈을 인출하기 위해 찍혔던 모습과 달라졌습니다.

경남 함안의 야산으로 도주한지
나흘째지만 경찰은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도주한 함안, 근거가 있는 진주와
마산을 벗어났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도주극이 장기화되고 있는 것입니다.

공개수배 뒤 30여건의 제보가 들어왔지만 결정적인 것은 아직 없습니다.

경찰은 달라진 모습을 토대로 새로운 수배 전단을 만들어 배포하기 시작했습니다.

{임일규/창원서부경찰서 형사과장/”시민들이 수배전단을 꼼꼼히 살펴보시고 의심되는 분이 있으면 신고를 적극 해주시기 바랍니다.”}

경찰은 추가 범죄 우려가 높은만큼 신속하게 신 씨와 강 씨를 검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