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일용직 현장 유지작업 거부 산자부 항의 예정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일시 중단 방침 이후 현장 일용직 근로자들의 작업 거부가 닷새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4일 시공사와 협력업체 등에 따르면 일용직 근로자 700명가량이 이날 울산 울주군 서생면 현장으로 출근했으나 작업하지 않고 협력업체별로 마련된 가건물(작업준비장)에 모여 임금 보전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수원과 시공사는 정부 방침 이후 콘크리트 타설 등 건설을 위한 작업은 자제해도 배수로 확보나 자재 관리 등 현장 유지를 위한 작업을 근로자들에게 통보했으나 근로자들은 일손을 놓았습니다.

근로자들은 건설 일시 중단 방침으로 평일 잔업과 휴일 특근이 없어지면서 임금이 30∼40%씩 줄어 생계 대책이 필요하다며 지난달 30일부터 작업하지 않았습니다.

근로자들은 한 달 기준 26일치 작업량 보장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근로자들은 정상 작업 당시 잔업까지 하면 하루 20만원 넘게 받아 현장 근처에 숙소를 잡고 생활비를 해결해 왔습니다.

한 협력업체 현장소장은 “구체적인 임금 보전 대책이 나올 때까지 근로자들이 일하지 않겠다고 한다”며 “향후 공사가 재개로 결정하면 이 인력이 그대로 필요하기 때문에 이들을 위한 대책이 빨리 나와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시공사와 협력업체 등은 한수원 측에 보낼 임금 보전 방안, 현장 유지 비용 등을 산정, 마련하기 위해 회의를 계속 진행 중입니다.

한수원은 이를 토대로 이사회를 열고, 건설 일시 중지 3개월 동안 근로자 생계 대책과 현장 유지 방안을 확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반대해온 주민들은 전날 이관섭 한수원 사장을 만나 공사 일시 중단 없는 공론화 과정을 요구한 데 이어 오는 6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를 찾아가 항의할 예정입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