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낡은주택 슬레이트 지붕에 태양광 설비 지원

부산시는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5일 오후 2시 부산시청에서 “노후주택 슬레이트 지붕 개량 및 태양광 설비 지원”에 관한 협약식을 한다고 4일 밝혔습니다.

이번 협약은 저소득층 노후주택의 슬레이트 지붕을 철거하거나 개량해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부산시는 슬레이트 지붕 철거와 태양광 설비 설치 등 사업에 필요한 자료 제공과 행정 지원을 담당하고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슬레이트 지붕 개량 및 태양광 설치 공사에 필요한 사업비를 지원합니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쾌적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지붕 개량 공사 등을 맡습니다.

부산시 등은 올해 모두 3억원을 들여 60가구의 저소득층 노후주택의 지붕을 태양광 설비 등으로 교체할 계획입니다.

시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시 예산을 들여 63가구의 노후주택 슬레이트 지붕을 고쳐주는 사업을 벌여왔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