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찰 개혁, 국민에 도움되는 방향으로 해나가겠다

문재인 정부의 첫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문무일(56·사법연수원 18기) 부산고검장은 4일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의 뜻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으며,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검찰 개혁을 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후보자는 이날 오후 부산고지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엄중한 시기에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민과 형사사법 종사자들이 원하는 것과 시대 상황이 바라는 것을 성찰하고 또 성찰하면서 인사 청문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후보자는 10여 분 동안 간단하게 입장을 밝히고 서울행 항공편을 타기 위해 김해공항으로 출발했습니다.

1961년 광주 출생인 그는 광주제일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86년 28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1988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했습니다.

1992년 대구지검에서 검사생활을 시작해 대검찰청 중수1과장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 서울 서부지검장, 대전지검장을 지냈습니다.

2015년 대검찰청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장을 맡았고 2015년 12월 부산고검장에 부임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