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뻔뻔한 혐의부인, 섬뜩한 범행계획

{앵커:골프연습장 40대 여성
납치살해범들이 창원으로 압송됐습니다.

밤샘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숨진 시신을 유기하기는 했지만,
살해하지는 않았다며 뻔뻔함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합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조사에서 납치살해 혐의 피의자 31살 심천우는 살해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심 씨는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A씨가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일규/창원서부경찰서 형사과장”계획하고 공범 2명을 끌어들였다는 것까지는 시인했습니다. 다만 피해자를 살해하지 않았다고 (진술했습니다.)”}

피의자들은 지난 27일 새벽
경찰의 추격을 피하기 위해 함안군 야산에 숨어 있다,
고속도로로 나와 5만 원에 지나가던 트럭을 빌려타고 함안을 빠져 나왔습니다.

부산으로 도망친 이들은 택시를 타고 대구로 이동해 28일 아침엔 시외버스를 타고 서울로 달아났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카드 빚 2천6백여 만원상환 독촉을 받아오던 심 씨는 지난 12월부터 범행 대상을 물색해온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 4월에는 부동산업에 종사하는
남성을 납치하자며 지인 3명에게
제의했으나 모두 거절당했습니다.

또 달리는 차를 들이받은뒤 또다른
남성을 납치하려 했으나 상대 차가 너무 빨리 달려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주범인 심씨가 또 다른 범행을 저질렀는지 여부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