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뉴스아이 날씨 7월5일(수)

계속 비가 오락가락 이어지면서 가방에서 우산을 뺄 수가 없는 요즘이죠, 내일도 곳곳에 비가 오락 가락 이어지겠습니다. 부산과 경남 내륙에는 최고 40mm,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최고 60mm 정도의 비가 예보돼있습니다. 일부지역에는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한비가 갑자기 쏟아지는 곳도 있으니까요, 산사태나 침수 피해 없도록 당분간은 각별히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장마전선이 남해상에 위치하면서 장맛비는 남부로 집중되겠고요, 그밖의 내륙지역은 대기불안정으로 소나기가 내리겠습니다.

장맛비가 주춤한 지역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는데요, 내륙 곳곳에는 폭염특보가 발효중입니다.

경남지역 내일 아침기온은 오늘과 비슷하게 출발하겠습니다.

한 낮에는 무더위가 계속되겠습니다. 폭염특보가 내려진 창녕과 밀양의 낮 기온은 31도까지 오르겠고요, 창원은 29도가 예상됩니다.

부산의 한 낮 기온 27도, 양산 31도 등으로 무서위 속에서 불쾌지수가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에서 비교적 잔잔하게 일겠습니다.

당분간은 장마전선이 오르내리면서 비를 뿌리겠습니다. 여기에 무더위까지 더해져서 지치기 쉬우니까요, 수분섭취도 자주해주시기 바랍니다.

조문경 리포터
  • 조문경 리포터
  • choregina@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