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성신고 자사고 지정 취소 신청 교육청 서류 검토

울산 성신고등학교가 학부모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울산시교육청에 자사고 지정 취소 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시교육청은 성신고 측이 자사고 지정 취소 신청서를 제출해 현재 서류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습니다.

성신고 측은 그동안 재단의 경영이 어려워 재정 압박을 받고, 정부의 자사고·외고 폐지 정책에 따라 내년도 신업생 미달 사태가 우려된다며 일반고 전환 방침을 밝혔습니다.

시교육청은 이달 중 자사고 지정 취소 안건을 심의하는 자율 학교 운영위원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운영위는 시교육청 내부 위원 5명(교육감, 교육국장, 행정국장, 교육과정운영과장, 행정과장)과 외부 위원 6명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외부 위원은 일반 학부모와 교수, 법조인 등입니다.

운영위에서 자사고 지정 취소 안건을 논의한 후 찬반 논란이 있으면 투표로 결정합니다.

투표에서 부동의가 나오면 성신고는 사실상 자사고를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 운영위의 결정이 나온 뒤 이를 토대로 교육감이 최종 결정을 하지만, 운영위 결정을 뒤집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운영위에서 동의가 나오면 시교육청은 다시 교육부에 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 요청을 해야 한다. 교육부 역시 특수목적고 등 지정 운영위원회를 열어 2차 심의하고, 결론을 내립니다.

성신고 학부모들은 재단과 교장이 2021년까지 자사고를 유지하겠다고 약속해놓고 이를 어겼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어 “성신고는 2015년 7월 울산교육청의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기준 점수 60점을 상회하는 83.3점을 받아 2016년 8월부터 2021년 2월 28일까지 지정이 연장됐다”며 “5년간 자사고 운영에 문제가 없음을 평가기관에서 인정하고 보장을 약속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재단과 학교는 학생과 학부모에 설명회나 공청회 없이 일반고 전환을 결정했다”며 “일반고 전환 이유인 재정 문제, 올해 신입생 미달, 정부의 자사고·외고 폐지 정책에 따른 내년도 신입생 미달 우려 등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비대위는 앞서 성신고의 자사고 유지를 위한 학부모 등 1천642명의 서명지와 자사고 유지 약속을 지키지 않은 교장 퇴진을 요구하는 695명의 서명지를 각각 시교육청에 전달한 바 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