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선(‘반려견’ vs ‘맹견’)

4살난 아이에게 달려들던 세퍼트가 이를 막던 아이 아버지를 물었다는 소식 있었습니다.

당시 개 주인이 목줄을 쥐고 있었지만 개의 힘을 당해 내지는 못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반려견으로 가족같은 존재지만 누군가에게는 공포의 대상이 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여러 이유들로 동물들이 생활 속에 깊숙이 들어왔는데, 제도 마련과 함께 상대에 대한, 이웃에 대한 배려가 더욱 절실해졌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