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이제는 원전 안전이 화두

{앵커:
고리원전 1호기가 폐쇄되고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가 화두인
요즘, 이제 남은 숙제는
원전 안전입니다.

특히 원전 밀집지역에 살고 있는
지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마련이 필요합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리원전 1호기는 이미 가동을 중단했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는
시민배심원제로 결정될 예정입니다.

이제 부산경남지역의 관심은
원전 안전 문제입니다.

고리에는 여전히 6기가 가동중이고 조만간 신고리 4호기가 가동을 시작하면 다시 7기 가동체제가 됩니다.

원전사고에 영향을 받는 인구수는 2015년 방사선비상계획을 22km전후로 재설정하면서 30배로 늘었습니다.

그러나 사실 국내 다른 원전처럼
30km기준을 적용할 경우 인구수는 여기서 2배 더 늘어나는데도 대책은
미미합니다.

{서토덕/환경과 자치연구소 기획실장/계절에 따라 바람방향이 남쪽으로 불거나 북쪽으로 불 가능성이 있습니다.
만약 부산방향으로 불어올 경우 구호소의 위치가 적합하지 않은 거죠. 그
런 상황에 대비해서 울산과 상호협의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광역단위의 방재계획이 따로 수립되야한다고 생각합니다. }

특히 원전안전에 대한 정보와 권한은 중앙정부에 집중돼있습니다.

때문에 지역민들이 느낄 수 있는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김해영/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지자체에서 직접적으로 재난 방재대책에 관여할 수 있는 인적, 물적, 예산 같은 부분에서 실질적인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법제화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토론을 통해 나온 의견들을 법제화시키는데 주력할 방침이어서 새 정부의 원전정책에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