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날 다가오자 불붙는 부산 구포개시장 존폐 논란

절기상 복날이 다가오면서 부산 최대의 개시장인 북구 구포가축시장의 존폐 논쟁이 다시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과 동물자유연대부산지부는 초복인 12일 오후 1시 북구 구포가축시장 앞에서 “반려동물 식용반대” 캠페인을 연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앞서 성명서를 내고 “개 식용 금지는 인간과 동물이 함께 어우러져 살아야 하는 이 땅에서 우리가 동물 보호를 위해 내디뎌야 할 첫걸음”이라면서 “잔인한 살상을 지속해온 구포가축시장은 더는 도심에 있어서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구포가축시장 폐쇄요구는 지난해 전국에서 손꼽히는 성남 모란시장 내 개 시장의 정비가 시작되면서 본격화했습니다.

구포가축시장은 6·25 전쟁 이후 형성되기 시작했습니다.

1970∼1980년대에는 점포가 60∼70곳에 육박하는 한때 전국 최대 규모의 개 시장으로 손꼽혔습니다.

하지만 개 식용에 대한 인식이 변하면서 쇠락의 길을 걷다가 지금은 22곳의 점포만 남았습니다.

주 고객층도 내국인보다는 중국인과 동남아인 등으로 바뀌었습니다.

구포가축시장의 한 상인은 “개 시장을 무조건 폐지하라는 건 상인들의 생존권을 무시하는 처사”라면서 “업종 전환을 할 수 있는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주면 철폐를 받아들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구청의 한 관계자는 “구포시장 개 시장 상인들의 업종 전환에 관한 구상이나 대책은 아직 마련된 바 없다”면서 구포시장 환경을 개선해 중장기적으로 업종 전환을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