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포럼 4차 산업혁명과 울산항 발전 논의

조회수839의견0

제7회 울산항포럼이 “4차 산업혁명과 울산항의 발전방향”을 주제로 13일 울산항만공사 다목적홀에서 열렸습니다.

울산항발전협의회가 주최하고 울산항만공사가 주관한 포럼은 울산항만공사 창립 10주년을 기념해 열렸습니다.

강석환 SK해운 고문은 “4차 산업혁명과 울산항”이라는 주제발표에서 4차 산업혁명 도래에 따른 전 세계 기술 동향, 미국·독일 등 주요 국가의 대응전략, 기술·산업구조와 고용구조에 미치는 변화 등을 소개했습니다.

강 고문은 조선·해운 분야의 원격관리와 자율주행으로 대표되는 스마트십, 해양안전종합관리체계인 e(이)-내비게이션, 독일 함부르크항의 “스마트 포트 프로젝트”를 필두로 한 로보틱 항만(완전 무인 자동화 터미널) 등을 소개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국내 항만·물류산업의 경쟁력 제고 기회가 되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진 패널토의에서는 강영훈 울산항포럼 부회장의 사회로 황진회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운산업연구실장, 박한선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사안전연구실장, 장하용 한국항만연수원 주임교수, 김학선 울산과학기술원 교수 등이 해운과 항만 분야 최신 동향과 쟁점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이양수 울산항포럼 회장(울산항발전협의회 회장·SK 울산Complex 총괄 부사장)은 “고전적이면서 전통산업으로 여기는 해운·항만 분야에서도 가까운 미래에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으로 무장한 최첨단 산업환경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이번 포럼이 4차 산업혁명 흐름에 능동적으로 적응하고 울산항이 미래 먹거리를 찾아 계속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포럼에는 강종열 울산항만공사 사장, 울산항발전협의회 회원, 울산항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