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남구 왕생이길·삼산사이그라운드, 국토경관디자인 우수상

조회수681의견0

울산시 남구는 국토교통부와 국토연구원 등의 대한민국 국토경관디자인대전에서 기초단체로는 유일하게 2개 분야 우수상을 받았다고 13일 밝혔습니다.

남구의 왕생이길과 삼산사이그라운드 조성사업이 각각 선정됐습니다.

왕생이길은 불법 주정차로 도로 기능을 하지 못하던 남구청사거리∼뉴코아아울렛 535m를 보행자 중심 특화거리로 조성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왕이 날 만큼 기운이 좋은 곳”이라는 지역의 설화를 접목해 역사성과 심미성을 강조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삼산사이그라운드는 노후 어린이공원 2천12㎡를 컨테이너를 주제로 한 공중산책로와 타워 등을 갖춘 젊음의 공간으로 조성한 것으로, 지역적 특성을 잘 살린 점이 높은 점수를 얻었습니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도시경관은 지역민과 더불어 가꾸는 공공의 재산이다”면서 “지역의 이야기를 담아 아름다운 도시경관을 만드는 사업을 꾸준히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