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인구 60만 시대 대비 행정조직·인력 보강

조회수811의견0

기획조정실 신설·강변여과수 공급 대비 정수과를 2개과로

경남에서 통합 창원시 다음으로 가장 인구가 많은 김해시가 조직과 인력을 정비해 인구 60만 시대 행정에 대비합니다.

시는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 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본청 내 1개국을 증설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신설된 국은 다양한 정책을 총괄·기획·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기획조정실로 3급(부이사관) 또는 4급(서기관) 자리 입니다.

늘어나는 소송 등 법무 업무를 담당할 법무담당관과 송무팀을 신설했다. 전문 변호사도 채용했습니다.

올 하반기부터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내 전역에 공급할 강변여과수 사업 등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한 업무도 강화했습니다.

기존 정수과를 삼계정수과와 명동정수과 등 2개과로 늘렸습니다.

저출산·고령화 문제를 해결할 인구정책팀도 새로 만들었습니다.

사회적기업·협동조합·마을기업 등 일자리 창출의 근간이 될 지역공동체 사업을 풀어나갈 지역공동체팀도 새롭게 마련했습니다.

시는 이번 조직개편과 함께 공무원 정원을 기존 1천613명에서 1천644명으로 31명 증원합니다.

시는 조직개편에 맞춰 오는 17일 자로 정기 인사에 들어갑니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현재 시 인구는 외국인을 포함해 사실상 55만명 수준이다”며 “조만간 60만 인구 시대를 대비하는 조직, 인력을 갖춰 알찬 행정 서비스를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