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시공업체 발주처와 협의해 후속절차 진행

한국수력원자력이 14일 기습적으로 이사회를 재소집해 3개월 안팎의 공론화 기간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일시 중단하는 안건을 의결하자 시공업체들은 겉으로는 말을 아꼈으나 속으로는 불만이 많은 분위기 입니다.

내부적으로는 공청회를 통해 공사 중단 결정이 뒤집히길 기대하면서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보자는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사를 수주한 컨소시엄 업체 중 51%의 최다 지분을 보유한 주관사인 삼성물산은 이날 “한수원에서 공문을 접수한 뒤 그 내용을 검토할 것”이라며 “발주처와 협의해 향후 후속 절차를 진행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재 제작과 용역 업무 중지 시점을 한수원의 지침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것입니다.

이어 “최종 중단 결정이 내려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현재는 법적 소송을 말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컨소시엄 지분 39%를 보유한 데다 원자로 등 주요 기자재 공급을 맡은 두산중공업은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컨소시엄 지분율 10%의 한화건설은 “컨소시엄의 대표격인 주관사 삼성물산의 대응에 따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시공업체들로서는 일방적인 공사 중단 결정에 불만이 있더라도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기를 들 수도 없는 입장이기 때문에 공식 반응을 삼가는 모습입니다.

그러나 이처럼 외부로 표출되는 “점잖은” 입장과는 달리 내부적으로는 우려와 불만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신고리원전 5·6호기 공사의 일시 중단으로 인한 피해 보상 문제와 건설 및 하청업체 인력들이 일자리를 잃는 문제가 본격화할 것을 우려하면서 내부적으로 대비책을 논의하느라 분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장 벌어질 일 중에서는 인력 운용 문제가 가장 큽니다.

현재 이 공사에는 기자재 업체까지 약 760여 곳이 참여하고 있고 5만 명의 인력이 투입돼 있는데 이날 공사 일시 중단 결정으로 이들은 일손을 놓게 됐습니다.

컨소시엄 업체 관계자는 “아직 최종적으로 건설 중단 결정이 난 것도 아니어서 인력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도 애매한 상황이라 난감하다”고 말했습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근로자들은 임금보전 대책을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공사 일시 중단에 따른 유지 비용 보상도 주요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일단 정부는 최종 결과와 상관없이 신고리 5·6호기 건설 일시 중단에 따른 유지 비용도 보상한다는 방침을 밝힌 상태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업체 측 과실로 인한 공사 중단이 아닌 만큼 피해가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보상 범위를 두고 시공업체들과 정부, 한수원 간에 이견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앞서 삼성물산 컨소시엄 업체 등은 한수원에 공문을 보내 “납기연장과 추가비용 발생에 대한 보상 방안을 명확히 제시하라”며 공식적으로 문제제기를 했으나 아직 한수원으로부터 답변은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기기 공급을 맡은 두산중공업의 경우는 공정률이 50%를 넘어섰는데, 계약서상으로 이미 기기 공급 투입을 완료한 부분에 대해서는 해당하는 금액을 모두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도급잔액을 계산하는 구체적인 시점이나 추가비용 발생에 따른 보상 여부를 놓고서는 법적 공방이 벌어질 수 있을 전망입니다.

다만 삼성물산을 비롯한 시공사들이 당장 소송에 나설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업계의 시각입니다.

법적으로 검토해야 할 부분이 많고 공청회 진행 상황에 따라 이해득실이 달라질 수 있어서 입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