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감독 유소년팀 꾸려 독일 방문 친선경기 지휘

조회수778의견0

차범근 전 감독이 한국 유소년 축구 선수 14명을 이끌고 독일 분데스리가 클럽 산하 유스팀과 친선 경기를 펼칩니다.

차범근 축구교실 관계자는 14일 “차범근 감독님이 어린 선수들에게 경험을 심어주고자 원정 경기를 계획했다”라며 “선발된 선수들과 독일을 방문해 오는 19일부터 31일까지 총 4차례 친선 경기를 지휘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한국 유스팀은 올해 차범근 축구상 수상자 11명과 대한축구협회 추천 선수 3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이들은 독일 현지에서 아우크스부르크 구자철 등 해외파 선수들도 만날 예정입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