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KAI 비리 수사 파장 ‘일파만파’

{앵커:
어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압수수색으로 시작된 검찰의 본격적인 방산비리 수사로,지역 방산업계가 큰 타격을 입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습니다.

경남 항공국가산업단지 조성에도 불똥이 튀지 않을까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14) 검찰이 한국항공우주산업,
KAI를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KAI 일부 임직원이 군수장비
개발과정에서 수백억원대의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혐의입니다.

하성용 사장이 자신과 가까운 업체에
일감을 몰아줬고 여기에 전 정부의
실세가 관여됐다는 의혹도 큽니다.

지난해 KNN이 단독보도한 협력업체
대명엔지니어링을 통한 KAI의 불법 자금 요청과 해외 송금 내용도 수사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산업계 관계자/”많은 부분 예상한 일이었어요. 언젠가 오겠지 오겠지 싶었는데 지금 이제 왔다고 보는거고…”}

38조원 규모의 미국 고등훈련기 수출 등 핵심사업이 직격탄을 맞을 전망입니다.

{KAI 관계자/(미국에) 수출하는데 부패지수나 이런 것들이 많이 반영이 되서 들어 가는데 이런 부분들이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사천과 진주 일대 협력업체들의 피해도 불가피합니다.

“지난 4월 국가산단으로 지정된
항공국가산업단지 조성에도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핵심기업인 KAI가 흔들리면 산단 자체의 동력이 떨어지게 되기 때문입니다.

“경남도는 항공산단은 이미 국가산단 지정이 완료되었고 검찰수사와 상관없이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며
선을 긋고 있습니다.”

검찰수사는 KAI 뿐 아니라 다른
방산업계로 이어질 모양새여서
파장은 계속 커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