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신복로터리 고속도로 진입부 교통혼잡 개선 완료

조회수520의견0

울산시는 남구 신복로터리 고속도로 진입부의 만성적인 교통 혼잡을 해결하는 개선 사업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시는 울산의 관문이 이 구간에 지난해 6월부터 35억원을 들여 길이 107m, 폭 3.5m와 길이 45m, 폭 9.4m의 버스 환승시설 2곳을 설치하는 사업을 벌였습니다.

이 구간에는 고속도로 진·출입 차량, 단체 관광용 대형 버스, 시내·고속버스가 수시로 몰리고 엉키면서 신복로터리를 포함한 주변 도로의 차량 정체를 심화시켰습니다.

시는 환승시설 설치로 대형 버스의 정차 공간이 확보돼 로터리 정체와 불법 주정차 문제까지 해결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김기현 시장은 이날 사업 현장을 방문해 시설물 설치 상황을 최종 점검하고 공사 관계자들을 격려했습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