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학교폭력 중·고 줄고 초교 늘어 초교 검거자도 급증

조회수470의견0

경남지방경찰청은 도내 학교폭력 신고 및 검거 현황에서 초등학생이 차지하는 비율이 지난해보다 증가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올해 상반기 초등학생들의 117 학교폭력 신고는 1천940건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천647건에 비해 293건(17.8%) 증가했습니다.

중학교·고등학교의 경우 지난해 각각 441건, 300건에서 올해 433건, 268건으로 1.8%, 10.7% 줄었습니다.

학교폭력 신고 유형별로 보면 초·중·고등학교를 통틀어 모욕이 883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폭행(822건), 상담 등 기타(370건), 따돌림(162건)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경찰이 올해 학교폭력으로 검거한 인원은 314명으로 지난해 353명에 비해 11% 감소했습니다.

검거 인원 가운데 초등학생은 지난해(3명)에 비해 올해(18명)으로 500% 증가했습니다.

중학생과 고등학생은 지난해 각각 82명, 139명에서 올해 54명, 120명으로 줄었습니다.

경찰은 초등학생에 의한 학교폭력 신고와 초등학생 검거 인원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교육청·시민단체 등과 협업해 학교폭력 문제에 대응할 계획입니다.

경찰 측은 “117 신고 등 관련 자료를 통해 초등학생 학교폭력 발생 추이를 면밀하게 분석해 맞춤형 폭력 예방활동을 실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