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간부공무원 잇단 성 추문에 시민단체 발끈

여직원 상대 몰카·성추행…시, 뒤늦게 성희롱 예방교육 강화

최근 경남 김해시 간부공무원들의 성 추문이 잇따르자 시민단체들이 발끈하고 나섰습니다.

김해여성의전화 등 지역 18개 시민단체는 19일 김해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시 산하 기관에서 잇따라 발생한 직장 내 성 추문을 비판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시는 전 공무원을 대상으로 직장 내 성희롱 실태 전수조사를 하고 공표하라”며 “시는 피해자에게 2차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직장 내 인권문화를 감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직장 내 성희롱 가해자를 엄중히 처벌하고 성희롱 사건이 잇따라 발생한 해당 기관에서는 매달 직장 내 성희롱 예방교육 및 인권교육을 시행하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성명서를 김해시장실에 전달했습니다.”

간부공무원들의 성 추문 사건은 최근 두 달 사이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지난 10일 밤 시 산하 기관 모 부서 간부공무원 A 씨는 회식 후 집으로 가는 도중 승용차 안에서 부하 여성직원을 강제로 성추행한 사실이 시 자체 감사에서 드러났습니다.

시는 A 씨를 지난 11일 자로 직위 해제하고 나서 17일에는 경남도에 중징계(파면, 해임, 정직, 강등) 요청을 했습니다.

또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 씨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앞서 지난 5월 3일 시 산하 같은 기관 내 1층 여자화장실에서는 간부공무원 B 씨가 소형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여직원의 신체 부위를 촬영하려다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시는 뒤늦게 직장 내 성희롱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시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성희롱 예방 매뉴얼”을 배부하고 성희롱 예방교육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