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원 계속 증가 마산만 수질개선 쉽지 않을듯

조회수575의견0

올해부터 5년간 맞춰야 할 마산만 목표 수질 결정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마산만특별관리해역 민관산학협의회(민관산학협의회)는 지난 18일부터 2017년∼2021년 사이에 달성해야 할 3차 마산만 목표 수질 협의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입구가 좁고 내만이 긴 마산만은 오염된 바다의 대명사였습니다.

1970~1980년대 내만을 따라 생긴 공장지대에서 나오는 폐수와 생활하수가 유입되고 매립이 계속돼 한때 물고기가 살지 못하는 죽음의 바다로 불렸습니다.

정부는 마산만을 살릴 목적으로 2007년 전국 최초로 연안오염총량관리제를 마산만에 적용했습니다.

19개 기관이 참여한 민관산학협의회가 만들어져 연안오염총량을 관리했습니다.

민관산학협의회는 목표 수질을 정한 뒤 그에 맞춰 마산만에 흘러드는 오염물질 총량을 삭감하는 방법으로 수질을 개선했습니다.

연안오염총량관리제를 시행한 후 수질이 조금씩 나아졌습니다.

1차(2008∼2011년) 목표 수질은 화학적산소요구량(COD) 기준 2.5㎎/ℓ, 2차(2012∼2016년) 목표 수질은 2.2㎎/ℓ 였습니다.

2016년 마산만 수질은 2.19㎎/ℓ로 목표를 가까스로 달성했다.

그러나 3차 목표 수질 결정은 최근 마산만을 둘러싼 환경 악화로 진통을 겪을 가능성이 큽니다.

환경단체인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최근 기자회견을 열어 목표 수질을 COD 기준 2.0㎎/ℓ 이하로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2.0㎎/ℓ 이하는 수영을 해도 지장이 없을 정도의 수질입니다.

이 기준을 맞추려면 마산만에 유입되는 오염물질 총량을 현재보다 더 줄여야 합니다.”

그러나 최근 마산만과 주변 해역에서 대규모 개발사업이 동시에 진행돼 오염물질 총량을 더이상 줄이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마산만 안쪽에서는 공유수면을 대규모로 매립한 해양신도시가 건설중입니다.

마산만 바깥에는 구산해양관광단지, 마산로봇랜드 등 대형사업이 줄줄이 진행중입니다.

창원시 곳곳에서는 대규모 재건축과 신규 아파트 단지 공사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 개발사업들은 모두 새로운 마산만 오염원이 될 수 있습니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마산만을 둘러싼 해안가 개발계획 전면 재검토, 하수종말 처리장 시설 개선, 추가매립 금지 등의 방법을 통해 목표수질을 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창원시 입장에서는 해당 사업이 지역발전 핵심사업이어서 취소하거나 연기하면서까지 오염물질총량을 삭감할 수 없는 딜레마에 빠졌습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