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원전 해체산업 참여 시동 육성방안 모색

조회수761의견0

경남도가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를 계기로 원전 해체 상용화 기술 국산화가 관심사로 떠오르자 원전 해체산업 참여 방안 모색에 나섰습니다.

도는 최근 원자력발전 전문기관인 두산중공업, 원자력 성능검증 연구기관인 재료연구소·한국산업기술연구소(KTL), 해체 전문기업 이엠코리아·세아특수강, 원자력산업기술연구조합 등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열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간담회에서는 도내 원전 해체산업 육성을 위한 방안이 중점 논의됐습니다.

도내에는 원전 해체 관련 기업이 많아 부산·울산지역에 원전 해체 관련 연구소가 설립되면 연구개발(R&D), 사업화 기술 등에 참여하는 실리형 상호협력 전략을 추진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연구원 등이 보유한 원전 해체 관련 선도기술을 도내 기업이 이전받을 수 있도록 지자체가 나선다면 기업은 국가 R&D 참여, 기술 축적 및 사업화 등에서 5년 이내 우수한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하반기에 산업부가 마련할 것으로 알려진 “원전 해체산업 육성계획”에 적극 나서기로 했습니다.

도내 관련 기업 수요조사, 대기업과 중소기업 협력, 재료연구소·한국산업기술연구소와 연계한 해체 R&D 지원 등과 관련한 추진계획을 세워 정부 계획에 반영한다는 방침입니다.

도는 앞으로 이러한 간담회를 4차례 정도 더 열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계획입니다.

기업체를 대상으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원전 해체 관련 전문가 특강도 준비할 예정입니다.

신종우 도 미래산업국장은 “원전 해체는 방사선 안전관리, 제염, 폐기물처리, 기계 등 여러 분야의 첨단기술이 복합적으로 필요하다”며 “도내에도 원전 관련 분야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이 많은 만큼 새로운 성장 동력산업에 도내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원전 해체산업은 1989년 운전 정지된 미국 포트 세인트 브레인(Fort St. Vrain) 원전을 1996년 처음 해체 완료하는 등 전 세계에서 19기(미국 15, 독일 3, 일본 1)가 해체를 끝내고 박물관, 주차장 등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고리원전 1호기가 영구정지 결정 5년 후인 2022년에 해체를 시작합니다.

경남에는 원전 해체와 관련해 285개 업체가 직·간접적인 연관이 있는 것으로 도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