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원전해체 최고의 인프라 보유 연구센터 유치

조회수690의견0

울산시와 한국원전해체기술협회는 20일 울주군 온산국가산업단지에서 원전해체산업 발전 방안 토론회를 열고 지역 기업체, 학계, 연구기관, 자치단체 등 산-학-연-관이 힘을 모아 관련 기술개발에 매진하기로 했습니다.

토론회는 한국원전해체기술협회 회원사, UNIST(울산과기원), 울산시 등에서 30여 명이 참석해 주제발표와 토론 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이영환 울산시 에너지산업과장은 “원전해체 관련 울산시 정책과 지원 방향” 주제발표에서 “울산시가 총괄하는 산학연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원전해체기술 연구센터 유치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희령 UNIST 교수는 “한수원 원전해체 로드맵” 주제발표를 통해 원전해체기술 개요와 동향, 해체 기술현황, 기술개발 로드맵 등을 소개했습니다.

울산시는 지난달 23일 원전해체기술 연구센터 유치 TF를 설치해 기관별 협력 네트워크 강화, 원전해체 활성화 지원사업 추진, 심포지엄 및 국제세미나 개최, 국제협력 강화, 대정부 건의 등의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은 고리와 월성원전 사이에 위치해 시민의 94%가 원전비상계획구역인 반경 30Km 이내에 거주하고 있으나 원전 관련 연구나 지원기관의 입지 혜택은 전혀 받지 못했다”며 “원전해체에 즉각 나설 수 있는 기업과 연구소, 대학 등 국내 최고의 산학연 인프라를 보유한 울산에 원전해체기술 연구센터가 당연히 유치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