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운노조 연안여객터미널로 이전…자체 건물 매각 추진

부산항의 노무 인력을 공급하는 부산항운노조 사무실이 부산 동구 초량동에서 중구 중앙동 연안여객터미널로 이전했습니다.

노조는 20일 오전 부산항 관련 기관과 업계 인사들을 초청해 이전 개소식을 했습니다.

노조는 동구 초량동에 있는 10층 규모의 자체 건물은 매각해 조합원 복지기금을 확충하는 데 쓰기로 했습니다.

김상식 위원장은 “북항 재개발로 일반 부두들이 폐쇄되면서 일감이 줄어 그 영향으로 복지기금이 매우 부족하다”며 “조합원 복지를 소홀히 할 수는 없어 건물을 처분하고 터미널 일부를 임차해 사무실을 옮겼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