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커플 리니지 아이템 싸게 판다 속여 2억 가로채

조회수895의견0

온라인게임 아이템을 판다고 피해자들을 속여 수억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상습사기 혐의로 A 씨를 구속하고 여자친구 B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2015년 12월 말부터 2017년 7월 초까지 온라인게임 리니지 사이트에 게임 아이템을 저렴하게 판다는 글을 올려 피해자 42명으로부터 2억원 상당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자신들의 신분증과 통장을 사진으로 보내 피해자들을 안심시킨 뒤 돈을 받아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경찰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범행을 저지르는 동안 경남과 부산 일대 호텔, 오피스텔, 원룸 등을 전전하기도 했습니다.

범행으로 얻은 돈은 생활비와 유흥비로 탕진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며 집안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 이용자가 증가해 아이템 판매 빙자 사기 등도 늘어나는 추세”라며 “아이템 등을 거래할 때 인터넷 대신 직접 만나 거래해야 사기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